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 너는 너를 얼마짜리로 생각하느냐?
HOME ADMIN



  HOME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작성일 : 08-04-21 14:01
너는 너를 얼마짜리로 생각하느냐?
 글쓴이 : 대표
조회 : 4,480  
너는 너를 얼마짜리로 생각하느냐? 동료들에게 왕따 당하던 제자가 있었습니다. 실의에 빠진 그는 스승에게 상담을 요청했습니다. "스승님! 저는 견딜 수가 없습니다. 동료들이 나를 따돌리는데, 아무래도 저는 너무나 비천한 존재인 모양입니다. 죽고싶습니다." 조용히 듣고 있던 스승은 벽장 속에서 주먹만한 돌 하나를 꺼내 주며 이르기를 "이 돌의 가치가 얼마나 될 것 같은가? 시장에 나가 여러 사람들에게 물어 보고 오너라." 제자가 시장에 나가 채소장수에게 물었습니다. 채소장수가 말했습니다. "옛끼! 돌덩이가 무슨 가치가 있어! 갖다 버려!" 정육점에 갔습니다. "보통 돌은 아닌 것 같고... 돼지고기 두어근 값은 쳐 주겠소!" 이번에는 방앗간에 갔더니 "내가, 돌을 볼 줄 아는데... 이 돌은 보통 돌이 아니군! 쌀 한말 값은 나가겠어!" 마지막으로 그는 돌아오는 길에 보석가게에 갔습니다. 보석상 주인은 무심결에 한 번 흘낏 쳐다보다가 깜짝 놀라 돌을 정밀감정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는 이마에 땀을 흘리며 덜덜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당신이 받고 싶은 액수가 얼마요. 얼마를 부르든 내가 다 주고 사리다. 이 돌은 사실은 가격을 메길 수 없을 만큼 엄청나고 희귀한 보석이요. 부르는 게 값이요. 1억? 10억? 100억?..." 스승이 제자에게 말했습니다. "보아라! 네 동료들이 너를 돼지고기 두어근이나, 쌀 한말, 아니면 하찮은 돌덩이 취급을 한다고 해도 너의 가치는 네가 값을 메기는 그대로다. 너는 너를 얼마짜리로 생각하느냐?"

 
 

Total 168,26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8268 집안에 두면 좋지 않은 35가지 관리자 09-22 22832
168267 한가위 인사글 대표 09-07 21500
168266 인천공항콜밴 예약시 주의 할 점 관리자 06-05 11933
168265 신혼부부에게 들려준 얘기 대표 03-01 4790
168264 너는 너를 얼마짜리로 생각하느냐? 대표 04-21 4481
168263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기 대표자 06-30 4380
168262 일달러의 비밀 대표 04-20 4012
168261 여기는 자유게시판입니다. 관리자 03-28 3616
168260 안녕하십니까? 인사말 04-11 3165
168259 잘 이용했습니다*^^* (1) 한수민 01-22 3002
168258 아버지의 사랑 대표 05-01 2999
168257 삶의 속도 대표 08-18 2782
168256 기축년 새해에 드리는 인사 관리자 01-02 2646
168255 신묘년 설날을 맞이하여 대표 02-03 2626
168254 행복과 고난은 쌍둥이 관리자 05-13 2615
168253 말을 위한 기도 대표 10-02 2446
168252 새해를 맞이하며 대표 01-01 2423
168251 구경하다 갑니다~ 지우 01-11 2337
168250 솔직해야 사람이 붙는다. 관리자 06-30 2316
168249 뉴스를 접하고 대표 12-14 2263
 1  2  3  4  5  6  7  8  9  10